성주 먹고자기 성주군의 대표 맛집, 숙박지를 소개합니다.

먹고자기

  • 홈 아이콘
  • 먹고자기
  • 성주시장
  • 성주군산지농산물유통센터

성주군산지농산물유통센터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
  • 성주군 페이스북바로가기
  • 성주군 트위터바로가기
경산지 초고본
주소
경상북도 성주군 성주읍 예산3길 27
구분
도지정 유형문화재 제 365호(2005년 5월 23일)
문의
문화관광과(문화재) 930-6792

주변정보

상세내용

이 책은 이면에 기록이 있는 용지에 필사(筆寫)된 성주의 읍지이다, 간본(刊本)과 비교해 보았을 때 서문(序文)이 쓰여지지 않은 상태이고 내용서술 중간 중간에 첨삭한 부분이 많은 등 완료되지 않은 초고단계의 사본(寫本)이다.
내용의 체제는 『동국여지승람(東國輿地勝覽)』의 편찬체제를 모방하였으나 체제에 없는 각리(各里)와 총담(叢談)이 상세하게 되어 있다. 책의 표지는 경산지 본초(本草)라 쓰여져 있고, 표제지(標題紙)에는 성산지(星山志)라 쓰여져 있다. 가로 24㎝·세로 19㎝의 크기에 저지(楮紙)로 되어 있으며, 행서체(行書體)에 행수(行數)가 14~20행으로 일정하지 않으며, 모두 123장으로 되어 있다.
『경산지』의 편찬은 1차로 인조 13년(1635)에 여헌(旅軒) 장현광(張顯光)이 발의해서 시작하였으나 완성을 보지 못하였으며, 이후 2차로 낙촌(洛忖) 이도장(李道長)에 의해 편찬이 시도되었고, 그의 아들인 귀암(歸巖) 이원정(李元禎)에 의해 완성되었다. 따라서 본 초고본은 이원정에 의해 필사된 것이며, 목판본 서문의 년기(年紀)가 숙종 3년(1677)이므로 그 이전 시기에 작성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 책은 완료되지 않은 초고단계의 사본(寫本)이나, 이원정의 '친필 초고본'으로서 성주의 읍지인 경산지 편찬의 과정과 목판본에 누락된 내용의 보완, 성주·칠곡지역의 지방사연구에 활용할 가치가 있다고 생각되는 중요한 사료이다.
자료담당자
문화관광과     054-930-8371~3
만족도조사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편의성에 대해서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