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주 바라보기 성주군의 명소를 소개합니다.

바라보기

  • 홈 아이콘
  • 바라보기
  • 성주역사80선
  • 도지정문화재

도지정문화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
  • 성주군 페이스북바로가기
  • 성주군 트위터바로가기
기국정
주소
경상북도 성주군 벽진면 수촌5길 49-56
구분
도지정 문화재자료 제 382호(1999년 12월 30일)
문의
문화관광과(문화재) 930-6792

주변정보

상세내용

이 건물은 제남(霽南) 도상욱(都尙郁)이 후진양성의 장을 만들기 위하여 착공하였으나 공사 중 흉년으로 공사가 중단되자, 당시 성주목사인 성종인(成種仁)이 순시 중 그의 뜻을 치하하고 건립비용을 지원하여 정조 19년(1795) 2월에 완공하였다. 기국정은 오랫동안 문인학자들의 교류의 장이자 후진양성의 장소로 이용되어 왔다.
도상욱은 특별한 경력은 없으나 학문이 뛰어나 많은 제자를 양성하였고 영남 유림들과 널리 교류하였다. 특히 정조 초년에 전국 읍지를 편찬하라는 왕명이 내려지자, 성주읍지의 찬수(纂修)·교정에 참여하였으며, 순조 4년(1804)에 동강(東岡) 김우옹(金宇?)의 『속자치통감강목(續資治通鑑綱目)』을 인간(印刊)하였다. 한편 임진왜란 시 공신 제말(諸沫)의 포상이 누락된 사실을 상소하여, 문충(文忠)의 시호를 증시(贈諡)받고 충절사(忠節祠)에 봉안케 하기도 하였다.
건물은 정면 3칸·측면 1칸의 규모로 일(一)자형으로 되어 있으며, 동남향으로 30。정도 방향을 틀어 우측으로부터 대청마루·온돌방·온돌방의 순으로 배치 되어 있고 온돌방의 난방은 전면과 측면의 함실에서 하도록 되어 있다.
건물에 사용한 목재는 비교적 건실한 것을 사용하여 당시의 투박한 치목수법(治木手法)이 돋보이며, 조선시대의 초·중기에 많이 사용되었던 것으로 알려진 영쌍창(?雙窓)이 건축 당시의 원형을 비교적 잘 보존하고 있다.
자료담당자
문화관광과     054-930-8371~3
만족도조사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편의성에 대해서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