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주 바라보기 성주군의 명소를 소개합니다.

바라보기

  • 홈 아이콘
  • 바라보기
  • 성주역사80선
  • 도지정문화재

도지정문화재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
  • 성주군 페이스북바로가기
  • 성주군 트위터바로가기
월회당
주소
경상북도 성주군 벽진면 성주로 2495
구분
도지정 기념물 제 48호(1984년 5월 21일)
문의
문화관광과(문화재) 930-6792

주변정보

상세내용

이 건물은 조선 중종 11년(1516)에 원정(圓亭) 여희림(呂希臨, 1481~1553)이 제자들에게 여씨향약(呂氏鄕約)을 강론하고 이를 시행하기 위한 강회소(講會所)로 창건한 건물이다.
정암(靜菴) 조광조(趙光祖)는 여희림이 여씨향약을 실시하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조정에 알렸는데, 그 이듬해인 중종 12년(1517)에 전국에 여씨향약을 시행하라는 왕명이 내려졌다. 이로써 전국적으로 향약이 널리 행해지게 되었다.
여씨향약의 발상은 중국 송나라 때 섬서성(陝西省) 남전현(藍田縣)에 사는 여씨(呂氏) 문중에서 도학(道學)으로 이름 높던 여대충(呂大忠)·여대방(呂大防)·여대균(呂大鈞)·여대림(呂大臨) 4형제가 문중과 향리(鄕里)를 위해 자치행동규범으로 만든 것인데, 남전현에서 시작되었다 하여 '남전향약(藍田鄕約)'이라 불리기도 했다. 향약의 주요 내용은 덕업상권(德業相勸), 과실상규(過失相規), 예속상교(禮俗相交), 환난상휼(患難相恤) 등의 조약(條約)으로 되어 있다. 그 뒤 주자(朱子)가 수정을 해 '주자증손여씨향약(朱子增損呂氏鄕約)'을 만들었다.
월회당의 일곽의 구성은 앞면 7칸·옆면 1칸 규모의 월회당, 앞면 3칸·옆면 1칸 규모의 전사청(典祀廳), 앞면 4칸·옆면 1칸 규모의 고직사(庫直舍)와 솟을삼문으로 이뤄져 있다.
월회당이란 이름은 월일강회(月日講會)라는 단어에서 따온 것인데, 한달에 한번씩이라도 모여 향약강회를 가져야 된다라는 훈계조로 만든 이름으로, 그 강회에 누구든지 참석할 수 있게 했다.
자료담당자
문화관광과     054-930-8371~3
만족도조사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편의성에 대해서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