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주 이해하기 성주의 숨겨진 이야기를 소개합니다.

이해하기

  • 홈 아이콘
  • 이해하기
  • 성주인물
  • 김창숙

김창숙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
  • 성주군 페이스북바로가기
  • 성주군 트위터바로가기
독립운동과 반독재 선봉에 평생을 바친 심산 김창숙 선생

선생은 1879년(고종 16년) 7월 10일, 대가면 칠봉동 사도실에서 김 호림(金頀林)의 장남으로 태어났다. 자는 문좌(文佐), 호는 심산 또는 벽옹, '벽'은 '앉은뱅이 벽'자로 일제의 고문에 의해 불구의 몸이 되어 이런 호를 붙였다. 본관은 의성(義城)으로 선조 때 명신, 동강 김우옹선생의 13대 종손이다. 선생은 어려서부터 유학(儒學)을 배웠으며 문장에도 능했다. 면우 곽종석에게 수학(修學), 1903년(광무 7년) 성명(星明) 학교를 세워 후진을 가르쳤으며, 1905년(광무 9년), 을사보호조약이 체결되자 매국오적청참소 (賣國五賊請斬疏)와 친일 단체인 일진회를 성토한 죄로 옥고를 치렀다.

유림의 독립 청원에 앞서

1919년 3월 고종의 인산(因山)에 참여하기 위해 상경, 3·1운동이 일어나자 유림(儒林)들이 3·1운동에 참가하지 않음은 큰 민족적 수치라 중망(衆望)있는 인사를 추대하여 단결된 유림의 이름으로 독립 청원을 할 계획을 곽대연(郭大淵), 이중업(李中業)등 동지들과 함께 세워서 거창(居昌)에 있는 전 의정부참찬 곽종석을 찾아가서 그의 승낙을 얻어 전국 유림대표 137명이 서명한 '한국독립청원장서(韓國獨立請願長書)'를 품에 숨겨 중국 상해(上海)로 건너가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고 있는 만국평화회의에 우송했다. 1919년 4월, 임시정부 의정원의원으로 활약, 1920년, 귀국하여 독립운동자금을 모으다가 제1차 유림단 사건으로 왜경에게 잡혔다가 출옥되어 다시 중국으로 건너갔다.

망명 중의 독립운동

1921년, 단재 신채호(丹齋 申采浩)와 함께 독립운동지 천고(天鼓)를 발행하고, 이어 백암 박은식(白岩 朴殷植)등과 사민일보(四民日報)를 발간, 자주독립정신을 고취시키기에 힘쓰는 한편 서로군정서(西路軍政署)를 조직하여 군사 선전 위원장으로 활약하며 중국의 손 문(孫文)과 교섭하여 광복운동 자금 57만원을 제공받았다. 1925년, 임시정부 의정원 부의장으로 의열단원(義烈團員) 나석주(羅錫疇)에게 폭탄을 주어 동양척식회사(東洋拓植會社)를 폭파하고 중국 정부의 풍옥상(馮玉祥)과 교섭, 만몽국경수원포두(滿蒙國境綏遠包頭) 지방의 간황지(墾荒地) 100여만평을 빌어 독립군 양병에 힘쓰는 한편, 주만독립군군사고문(駐滿獨立軍軍事顧問)으로 활약하였다.

옥중생활

1927년, 신병으로 상해 홍제의원(弘濟醫院)에 입원 중 왜경에게 잡혀 6월 18일, 대구로 압송되어 14년 형을 선고받고 대전 형무소(大田刑務所)에 복역, 모진 고문으로 하반신 불구(下半身不具)가 되었으며, 1945년, 건국동맹사건(建國同盟事件)으로 왜관경찰서에 구금되어 해방 후 출옥되었다.

해방 후의 활동

해방후에는 백범 김 구(白凡金九)와 같은 노선을 취했으며, 1946년 민주의원 의원(民主議院議員), 유도회(儒道會)를 조직하고 성균관(成均館)과 성균관대학을 세워, 유도회 총본부 위원장, 성균관장, 성균관 대학 초대학장을 지냈다. 6·25 사변 후 1951년 이승만 대통령 하야경고사건(李承晩大統領下野警告事件)으로 40일간 부산 형무소에 수감되어 자유당 정권의 부정불의를 국민들에게 일깨워주었다. 1952년, 정치 파동이 일어나자 이시영(李始榮), 김성수(金性洙), 조병옥 (趙炳玉) 등과 국제구락부사건을 주모하여 반독재호헌구국선언(反獨裁護憲救國宣言)을 발표, 테러를 당했다. 1953년, 종합 대학, 성균관 대학 총장, 1957년 총장을 사임하고, 1960년 백범 김 구(白凡 金九)선생 및 일성 이 준(一醒 李儁) 열사 기념사업회장으로 활약하였다.
1962년 3월 1일, 대한 민국 건국공로훈장중장(大韓民國建國功勞勳章重章)을 받고 그해 5월 10일, 향년 84세를 일기로 국립 중앙의료원에서 노환으로 별세, 사회장(社會葬)을 지냈다.

심산 기념관

1974년, 군청 뒤에 심산 기념관이 세워지고 그 앞뜰에 심산 김 창숙 선생 사적비(心山 金昌淑先生 事蹟碑)를 세웠다.

일화

일화 1.

선생의 회상기록 중 '대구검찰부에 피검되어 많은 공갈과 악독하고 위협적인 고문을 받았으나, 나는 그것에 굴하지 않았다. 나는 그들에게 지필묵을 가져 오게 한 뒤 다음과 같은 내용의 글을 써 주었다. (1927년 5월) 광복을 꾀한 지 10년만에 자신과 가정마저 잃었거늘 공명정대한 평생이 백일(白日)과 같은데 형벌을 가해오는 그대들이 가엽도다.'

일화 2.

대전옥 중에서의 회상 기록을 보면 '대전옥에서 나의 분노에 찬 생각들을 써서 간수에게 보였다. 옥중 생활 8개년에 한 번도 형무관에게 정좌하여 머리를 굽히며 절을 하지 않았고, 1934년 3월까지 많은 형무관들의 위협에도 불구하고 시종 굽히지 않았다. 당시 형무소의 수칙으로 형무관들이 감방 앞을 지나가면 머리를 굽혀 절을 해야했다. 형무관들이 나를 오만불손한 자라고 호통을 치며 나에게 벌을 주었다. 또한 내가 읽던 책과 필묵 등 모든 것을 압수해 갔으며 동시에 가족들과의 통신도 금해 버리는 등 옥중 처벌을 받았다. 3·1 운동 때, 나는 유림대표로 중국에 가고 그 다음해에 어머니가 돌아가셨고 1927년 맏아들도 죽고 둘째 아들은 행방불명이 되었다.'

일화 3.

한말에 국내에선 대를 중심으로 단연(斷煙)운동이 전개되었다. 담배를 피우지 않고 모은 돈으로 나라의 빚을 갚자는 운동이었다. 선생은 당연히 성주책임자로서 중앙단연 동맹회에 참석차 상경했다가 이 모금이 친일단체인 일진회의 손에 들어가게 되자 이 모임에서 탈퇴, 성명서를 내고 고향에 돌아와 사립 성명(星明) 학교를 세웠다.

일화 4.
1919년 3월 1일, 독립선언서에 연서된 33명의 명단을 받아본 선생은 아연실색하지 않을 수 없었다. 그 33명중 각 정당, 사회 및 종교 단체 대표들 가운데 유난히 유학자들의 명단만은 한 사람도 없었다. 너무나 원통해 울음을 터뜨린 선생에게 "저놈들이 통곡은 왜 하나? 나라 다 망친 유학자놈들이 독립운동에는 한 놈의 콧등도 보이지 않고 무슨 낯짝으로 여기서 통곡하나?" 군중들의 싸늘한 시선도 비난도 당연한 것이었다. 그러나, 선생은 고종임금의 인산(因山)에 참여하기 위해 상경하여 3·1운동의 거족적 횃불을 보고, 끓는 피를 참을 수 없어 분연히 이 민족 대열에 참가하고 파리장서(長書)사건을 계획했던 것이다. 선생은 파리에서 열리는 만국평화회의에 우리 나라 대표를 파견, 국제적인 여론을 불러일으키기로 하고 당시 전국적으로 신망있는 유학자 면우 곽 종석을 거창으로 찾아가 자기의 계획을 이야기했다. 선생의 계획을 듣고난 곽종석은 "늙은 몸 죽을 땅을 찾지 못하고 연명하다가 이제야 죽을 땅을 찾았도다!" 하고, 쾌히 승낙함으로써 경상도, 충청도를 중심으로 137명의 연서를 받은 유명한 명문 '유교도들이 파리평화회의에 보내는 메시지 라는 긴 글이 작성되었다. 이 글은 회당 장석영(晦堂 張錫英)이 기초하고 면우 곽 종석이 수정한 것이다. 면우로부터 장서를 받아 쥔 선생은 만일의 경우에 대비, 모두 익힌 다음 그것을 짚신날로 위장을 하여 프랑스 파리로 향했다. 용산역에서 만주행 열차를 타고 압록강을 건너 심양역에서 내려 중국 상인으로 변장하여 서울을 출발한 지 7일째 되는 3월 28일 12시경에 드디어 중국 상해에 도착했다. 선생은 이동녕(李東寧), 이시영(李始榮) 등을 만나 이곳에 오게 된 경위를 말하고 프랑스 파리로 갈 수 있도록 협조를 구했다. 그러자, 이동녕은 선생에게 "서양말을 모르면서 어떻게 파리평화회의에 참석하려 하오? 하지만 대료로 이미 김규식(金奎植)을 1주일전에 파견하였소." 하며 안타까워했다.

결국 그 글을 윤현진(尹顯振)이 영어로 번역하여 파리에 가 있는 김규식에게 보내기로 했다. 이 글을 한문과 영문으로 각각 3,000장을 인쇄하여 파리와 여러 우방국가, 국내 각 향교로 우송하니, 국내의 각 신문에 대대적으로 보도되어 황급한 왜경은 뒤늦게 유림단 일대검거에 나섰다.

일화 5.

대구로 압송된 선생은 아무리 혹독한 고문을 받아도 해외 독립운동 단체의 조직에 대해 말하지 않았고, 왜경의 물음에도 그들의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시종 반말을 쓰면서 묻는 말에 "그렇다" "그래" "아니다" "맞다" 등으로 일관했으며, 재판때도 마찬가지였고, 본적을 묻는 재판장에게 "나라 잃은 백성이 본적이 있을 수 있나?" 고 하였다. 또한 "일본놈의 포로 신세가 된 것도 치욕인데 살려고 변호를 받다니." 하고 변호도 거절하였다.

선생의 옥중 시(獄中 時)

'병든 몸 구차스레 살려고 안했는데
달성감옥에서 몇 해를 묶여 있구나.
어머니 가시고 아이는 죽으니 집은 망했고,
아내는 흐느끼고 며느리 통곡하니 숨결에도 놀라는구나!
(病夫非是苟求生 豈科經年繫達成 母死兒亡家已覆 妻啼婦哭夢猶驚)
'사방득같이 기구한 신세 도망친들 무엇이 좋으랴!
문천상의 강개한 심정이면 죽어도 영광이리,
화복과 궁통은 명수에 정해진 것
병든 몸 구차히 살려고도 아니하노라.
(崎嶇枋得逃何樂 慷慨天祥死固榮 禍福窮通元有命 病夫非是苟求生)
이 시는 선생이 대전형무소에서 복역하였으나 왜경에게 잡혀 재판을 받아 14년형을 언도받기 전까지는 대구감옥에서 여러 달 고생하는 동안에 일어난 집안 일을 읊었기 때문에 대전형무소가 아닌 달성감옥이라 말한 것이다.

업데이트 날짜 : 2017-12-15 16:58:01

자료담당자
문화관광과     054-930-8371~3
만족도조사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편의성에 대해서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