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주 이해하기 성주의 숨겨진 이야기를 소개합니다.

이해하기

  • 홈 아이콘
  • 이해하기
  • 성주인물
  • 배극렴

배극렴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
  • 성주군 페이스북바로가기
  • 성주군 트위터바로가기
경제에도 능한 개국공신 배극렴 선생

선생의 본관은 성산(星山)이며, 인경(仁慶)의 후손으로 현보(賢輔)의 둘째 아들, 이천년(李千年)의 외손으로 1325년(충숙왕 12년), 성주에서 태어났다. 자는 양가(量可), 주금당(晝錦當) 또는 필암(筆菴) 공민왕 때 문과에 급제하여 진주(晋州), 상주(尙州)의 목사, 계림(鷄林), 화령(和寧)의 부윤, 합포진첨사(合浦鎭僉使)등을 역임하고 1376년(우왕 2년), 부원수(副元帥), 경상도도순문사(慶尙道都巡問使)로 양백연(梁伯淵), 우인열(禹仁烈) 등과 진주에 쳐 들어온 왜구를 반성현(班珹縣)에서 크게 무찌르고 1378년(우 왕 4년), 삼도원수(三道元帥)로 함양부(咸陽府) 사근내역(沙斤乃驛)에서 또다시 왜구를 물리쳤다.

이후 이 성계(李成桂)의 휘하에서 여러 차례 왜구를 토벌하여 왕으로부터 말안장, 의복 및 술을 하사받고 개성부사(開城府事), 문하찬성사(門下贊成事)가 되었다.

1388년(우왕 14년), 조전원수(助戰元帥)로 우군도통사(右軍都統使) 이 성계 밑에서 압록강을 건너 요동(遼東)을 치는 도중, 이 성계, 조 민수(曺敏修)로 하여금 위화도(威化島) 회군을 결행하게 하여 고려의 구세력(친원파)을 추방하고, 이듬해 문하평리(門下評理), 양광도찰리사(楊廣道察理使)를 역임, 한양 궁궐을 수리하였다. 1390년(공양왕 2년), 중군총제사, 판삼사사(判三司事)를 거쳐 1392년(공양왕 4년), 수문하시중(守門下侍中)에 올라 시중 심 덕부(沈德符)와 함께 각도의 관찰사(觀察使)를 파하고 안렴사(按廉使)를 두고, 절제사(節制使), 경력(經歷), 도사(都事)등을 파하고 장무록사(掌務錄事)를 두는 등 지방의 관제(官制)를 혁신하는 상소를 올려 이를 혁파(革罷)하고, 이어서 우시중(右侍中)이 되었다.민심이 고려 조정을 떠남을 보고 조 준(趙浚) 등과 모의하여 공양왕을 폐하고 이 성계를 추대하여 개국 일등공신이 되고 성산백(星山伯)에 봉해졌으며 문하좌시중(門下左侍中 : 뒤의 영의정)이 되었으며 그 해 1392년에 돌아가니 시호는 정절(貞節)이라고 내렸다. 경제에도 능하여 그가 살던 성주 인근에 나무를 심고 관개시설(灌漑施設)을 하여 백성의 복지를 도모한 까닭에 그의 공덕을 잊지 않기 위하여 내(川) 이름을 '배내(裵川:白川)', 마을 이름을 '배리(裵里)'라 부르게 되었는데 지금도 그렇게 부르고 있다.

나주의 초동원(草洞院) 및 봉서원(鳳棲院)에 제향되었고 그 공훈은 태조의 건원릉비(健元陵碑)의 뒷면에 기록되어 있으며, 그의 사묘(祠廟)와 신도비(神道碑)는 성주읍 대황동 구동골에 있다.

업데이트 날짜 : 2017-12-15 16:58:55

자료담당자
문화관광과     054-930-8371~3
만족도조사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편의성에 대해서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