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주 이해하기 성주의 숨겨진 이야기를 소개합니다.

이해하기

  • 홈 아이콘
  • 이해하기
  • 성주인물
  • 정기룡

정기룡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
  • 성주군 페이스북바로가기
  • 성주군 트위터바로가기
육전의 충무공 정기룡 장군의 이고장 활동

장군의 생애

곤양 정씨(곤양정씨)의 시조, 처음 이름은 무수(茂壽), 자는 경운(景雲), 호는 매헌(梅軒), 호(浩)의 아들로 곤양 출신이며 1562년(명종 17년)에 태어나 1622년(광해군 14년), 통제사로 통영(統營 : 지금의 통영시) 진중에서 향년 61세에 돌아갔다.

1580년(선조 13년), 고성(固城)에서 향시(鄕試)에 합격, 1586년(선조 19년) 무과에 급제하여 왕명에 따라 기룡(起龍)으로 개명했다.

1590년, 경상우도 병마절도사 신 립(申砬)의 휘하에 들어가고, 다음해 훈련원봉사(訓鍊院奉事)가 되었다.

1592년,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별장(別將)으로 승진, 우방어사(右防禦使) 조 경(趙儆)의 휘하에 종군하여 거창(居昌)싸움에서 왜군을 격파한 후, 금산(錦山)싸움에서 포로가 된 조 경을 구출하고, 곤양수성장(昆陽守城將)이 되어 왜군의 호남지방 진출을 방어했다. 유병별장(遊兵別將)을 거쳐 상주판관(尙州判官)으로 왜군과 대치, 격전 끝에 물리치고 상주성을 탈환했다.

1593년, 전공으로 회령부사(會寧府使)에 승진했고, 이듬해 상주목사(尙州牧使)가 되어 통정대부(通政大夫)에 올랐다.

1597년(선조 30년), 정유재란(丁酉再亂)이 일어나자 토왜대장(討倭大將)이 되어 고령(高靈)에서 적군을 대피하고 적장을 사로잡는 등 큰 전과를 올리고 계속 성주, 합천(陜川), 초계(草溪), 의령(宜寧), 고령 등 여러 성을 탈환, 경상우도 병마절도사(慶尙右道兵馬節度使)에 승진하고, 이어 경주, 울산(蔚山)을 수복했다.

1598년(선조 31년), 명나라 군대의 총병(摠兵)직을 대행하여 경상도방면에 있던 왜군의 잔적(殘敵)을 소탕(掃蕩), 용양위부호군이 되고 이듬해 다시 경상우도 병마절도사가 되었다.

1592년에서 1598년에 걸친 7년간의 임진·정유왜란에서 아무리 적은 군대를 이끌고도 한 번도 왜군과 싸워 져 본 일이 없는 상승장군(常勝將軍)으로 임진왜란때 해전(海戰)에서 충무공 이순신(忠武公李舜臣) 장군이 있듯이 육전에서의 충무공에 비길 수 있는 지략(智略)과 담략(膽略)과 무용(武勇)을 겸비한 장군이며, 왜군이 쳐들어오는 관문에 위치한 경상도가 그나마 다행한 것은 정기룡 장군과 홍의 장군(紅依將軍) 곽재우(郭再祐)가 경상도 출신으로 소수의 군사로 유격전법(遊擊戰法)을 도처에서 벌여 왜군을 무찔러서 백성을 도탄에서 건졌기 때문이다.

1601년, 경상도방어사(防禦使), 이듬해, 김해부사(金海府使), 밀양부사(密陽府使)를 거쳐 중도방어사(中道防禦使)에 오르고, 뒤에 용양위부호군 겸 오위도총부총관, 경상좌도병마절도사 겸 울산부사가 되었다.

1610년(광해군 2년), 상호군(上護軍)에 승진했고, 1617년(광해군 9년) 3도 수군 통제사(統制使) 겸 경상우도 수군절도사에 올라 통영의 진중에서 돌아갔다. 상주의 충렬사(忠烈祠)에 제향되고 시호(諡號)는 충의(忠毅), 묘는 상주군에 있다.

장군의 생애

1597년(선조 30년) 8월, 왜적은 다시 조선을 재침해 왔다.

장군은 가족들을 금오산성(金烏山城)에 피난시키고 군사를 이끌고 성주로 내려왔다. 이 때 성주에는 도체찰사(都體察使) 이 원익(李元翼)과 도원수(都元帥) 권율(權慄), 홍의 장군 곽재우(郭再祐) 및 명나라 장수 모 국기(茅國器) 등이 군사회의를 열고 있었다. 이원익은 정장군이 군사를 이끌고 성주로 왔다는 소식을 듣자, 얼굴에 기쁜 빛을 띠면서

"추풍령에서 왜적 흑전장정을 막아내고 상주성을 탈환한 정 기룡이 왔다하니 이 사람으로 선봉을 시켜 왜란을 막아낸다면 아무 걱정이 없겠소."

하고, 명나라 장수 모국기에게 의논을 하니 옆에 있던 홍의 장군 곽재우도 이말에 찬동했다. 모국기는

"내가 직접 한번 만나 보았으면 좋겠소."

하여 정 장군이 도원수의 명을 받아 군사회의에 나타났다. 모국기는 한동안 정 장군의 얼굴을 바라보더니

"싸우면 반드시 승리를 얻을 상을 가졌소."

하고 그 회의에 참석한 모든 장군을 돌아보며 칭찬하였다.

이 때, 적병들의 선봉은 벌써 고령, 합천, 초계, 의령을 침범하고 있을 때였다.

"장군에게 선봉대장의 임무를 맡긴다면 장차 어떠한 방법으로 적을 물리칠 수 있겠는가?"

도체찰사 이원익이 정장군에게 물으니,

"진에 임하는 대로 대책을 세울 것이지 미리 이곳에서 말씀 드릴 수 없습니다."

하여 군기는 미리 누설할 수 없다는 태도였다.도체찰사는 당장에 대장의 직책을 정 장군에게 부탁하였다.

"장군에게 상주, 선산, 성주, 고령, 합천, 초계, 의령 등 28관 진병을 맡기니 내일 안으로 승전고를 울리는 반가운 소식을 들려달라."

는 명령이다.
장군은 선봉대장의 직책을 받은 뒤에 28관 고을의 명마를 휘동(麾動)하여 남으로 내려갈 준비를 차릴 때였다. 이 때, 성주의 방어를 책임맡고 있는 사람은 성주목사 이수일(李守一 : 이 완 [李浣]대장의 아버지)이었다. 정 장군이 상주에서 군사를 거느리고 성주로 들어오니 성주목사 이수일은 명장 정기룡을 만나자 마음속으로 기쁨을 금하지 못했다. 앞으로 왜적이 성주성을 침범하는 날, 정 장군과 함께 지키면 성주는 태산반석과 같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갑자기 정 장군이 성주를 떠나 남으로 내려간다 하니 성주목사는 당황하지 않을 수 없었다. 급히 성문을 닫아 잠그라고 영을 내리고 군사를 휘동하여 나가는 정 장군의 손을 붙들었다.

"장군이 군사를 거느리고 우리 고을로 들어오시기에 이제 성주성은 태산반석과 같다고 기뻐했는데 갑자기 군사를 이끌고 나가시니 우리 성주고을은 어찌하란 말씀이오?"

"도체찰사와 도원수의 명을 받들어 남으로 의령, 합천으로 내려가 북상하는 왜적을 물리치려고 하오."

정 장군은 미소지으며 대답했다.

"아니 될 말씀이외다. 일단 장군이 성주로 들어오신 한 성주목사의 지휘를 아니 받을 수는 없는 일이외다. 예로부터 군중에는 '장수의 명령만을 받을 뿐, 천자의 조칙(詔勅)도 받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아무리 도체찰사의 명령이라 하나성문을 열어서 장군을 보낼 수는 없소이다."

성주목사 이수일은 성문 열기를 거부해 버린다. 정장군은 인정으로 막는 성주목사를 꾸짖을 수는 없었다. 적이 마음속으로 난처해 하고 있을 때, 도체찰사 이원익이 이 소식을 듣고 말을 달려 다투는 장수 앞에 나타났다.

"성주목사는 빨리 성문을 열어 정기룡의 군사가 움직이도록 하라. 그대는 성주 목사인 만큼, 성주를 위하는 것은 좋으나, 성주 이외에 즐비하게 벌여 있는 여러 고을이 모두 나라 땅이라 나라 땅이 다 짓밟히게 된 뒤에 성주만 이 홀로 성할수 있겠는가. 다만 장군의 명령만 듣고 조칙(詔勅)을 받지 않는다는 소리를 쓰는 경우가 따로 있지. 아무 때나 하는 소리가 아니다. 빨리 성문을 열게 하라."

도체찰사의 서슬푸르게 꾸짖는 소리를 듣자 성주목사 이수일은 어찌할 수가 없어 비로소 성문을 열어주었다.

정 장군은 도체찰사를 작별한 뒤에 적토마에 높이 올라 군사를 휘동하여 풍우같이 고령을 향하고 당일로 내달렸다. 이 때, 왜적은 고령의 남쪽 용담내(龍潭川)건너편에 수만 명이 진을 치고 있었다. 정 장군은 요소마다 매복전술을 써서 왜병을 무찌르고, 거짓으로 패하는 체 하며 왜장을 유인하여 사로잡으니 장수를 잃은 왜병은 갈팡질팡 어찌할 바를 모르다가 드디어 완전히 뭉그러져 버렸다.고령에서 왜적이 대패했다는 소식을 듣자, 고령을 중심으로 하여 합천, 초계, 의령, 성주 등 수백 리 사이에 뻗쳐 있던 왜적 수만 명은 바람에 흩어지듯 달아나버리니, 성주, 고령, 합천, 의령 등 모든 고을은 비로소 적의 근심이 없는 안전한 상태로 돌아가게 되었다.도체찰사 이원익은 정 장군에게 경상우병사(慶尙右兵使)의 임무를 맡아보게 하였다.

이 때 경상우병사 김응서(慶尙右兵使金應瑞)는 왜적의 간첩, 요시라(要時羅)를 너무 믿어 나랏일을 그르치게 했다는 죄를 받고 있어, 대신 경상우병사가 된 정장군은 성주로 병영을 옮기고 상주와 성주의 백성들을 편안히 다스리니 전라도와 충청도의 피난민 수십만 명은 장군이 있는 성주와 상주로만 물밀 듯이 모여 들었다.

그 해 1597년 9월, 서울로 향하여 올라갔던 가등청정, 흑전장정외 무리는 직산(稷山)에서 우리 군사에게 대패하자, 남으로 쫓겨 오면서 상주지방에 몰리는 것이었다.정 장군은 상주의 피난민 수십만 명의 생명과 재산을 생각하여 급히 전령을 내려, 백성들이 재산과 곡식을 가지고 산골속으로 피하게 한 다음, 정예부대 400여기를 거느리고 감연히(敢然) 성주 땅 관터(館基 : 지금의 금릉군 증산면)로 달려 적병을 대기하고 있었다. 때마침 새벽 안개가 자욱했는데 천병만마(千兵萬馬)와 수레 소리가 산천을 진동시켰다. 이윽고, 안개가 걷히자 멀리 들판에는 적의 모습이 보이기 시작하는데 새까맣게 들판을 덮어 움직이는 그 수효는 몇 십만인지 헤아릴 수 없었다. 그것을 바라본 우리 장수와 군사들은 겁에 질려 얼굴빛이 노랗게 변했다.그러나, 장군은 태연히 말을 달려 적의 앞 300걸음밖에 말을 세워, 얼른 동개에서 대우전(大羽箭) 화살 한 대를 뽑아, 힘껏 활시위를 잡아당기니 화살은 울면서 날아, 적장의 머리를 보기 좋게도 뚫어버린다. 적병들은 비로소 깜짝 놀라 행군하던 발길을 멈춰 버렸다. 장군은 연달아 대우전 큰 화살을 쏘아 부치니 화살은 백발백중이었다. 적병들은 연거푸 십여 명이 비명을 지르며 거꾸러져 버린다. 왜장 가등청정은 중군(中軍)에 있다가 깜짝 놀라 급히 말을 달려 앞을 바라보니 백 보 밖 관터 위에서 일원(一員) 대장이 적토마 상에 높이 앉아 한 손으로 장창을 비껴든 채 활시위를 당기는데 재주가 비범할 뿐 아니라 뒤에는 진용(陳容)이 정제하여 보통 장수의 군사로 보이지 않아 가슴이 선뜩했다.

"저기 보이는 저 장수는 누구냐?"

"정기룡이라 하옵니다."

"추풍령에서흑전장정을 쫓고 거창에서 모리휘원의 함몰(陷沒)시킨 바로 그 소년 장군인가?"

가등 청정은 또한번 깜짝 놀랐다.

"잠깐 행군을 중지하라. 조선 군사의 허실(虛實)을 탐지한 뒤에 나아가리라."

가등청정은 우리 군사의 형세를 관망하기 위하여 징을 울려 행군을 멈추게 하였다.
정 장군은 관터(館基)에서 400명의 단출한 군사로 밀리는 왜적 십 만을 이틀 동안이나 꼼짝 못하게 하였다. 이 동안에 정 장군은 성주와 상주에 있는 백성들을 말끔히 피난시킨 것이다.

만 이틀째 되는 저녁이었다. 장군은 심복 아장 두명을 불러

"너희들은 말을 달려 성주와 상주로 가 보아라. 그 동안 백성들이 다 피난 했는지 빨리 알고 돌아오너라."

승석(僧夕) 때가 지나서 아장들은 돌아왔다.

"고을은 텅 비고 아무도 없사옵니다."

장군은 그제야 밤이 깊어 가만히 군사를 사잇길로 옮기었다. 적의 보초는 그 날 새벽에야 비로소 우리 군사가 관터에서 자리를 뜬 것을 발견했다.

"조선 장수가 군사를 거느리고 자취를 감추었습니다."

가등 청정에게 보고를 했다. 이 소리를 듣자 가등 청정은 또 한 한번 깜짝 놀랐다.

"내가 정 기룡의 꾀에 넘어가고 말았구나!"

가등 청정은 탄식하면서 발을 동동 굴렀다. 울화통(鬱火)이 터진 가등청정은 다시 영을 내려

"빨리 성주로 쳐들어가서 조선 백성의 옷과 곡식을 약탈해 오너라."

가등청정은 대군을 몰아 성주를 엄습하였다. 그러나 성주고을은 벌써 정 장군의 지시를 받고 텅텅 비어, 곡식 한톨 옷가지 하나 구경할 수 없었다. 백성의 집마다 쌀독과 의장은 모조리 비어 있었다. 우리에는 닭 한 마리도 없었다. 가등청정은 입맛을 쩍쩍 다시고 허기진 군사들을 이끌고 울산 길을 택하여 절룩거렸다. 정 장군은 군사를 잠깐 매복시켜 두었다가 달아나는 적병을 낙동강변까지 쫓아 50병을 목 잘라 버리고 다시 성주로 돌아와 백성을 안도(安堵)시키니 "제갈량(諸葛亮)이 다시 살아났다."고 칭송이 자자했다. 나라에서는 정 장군의 공을 가상히 여겨 찬양하고 절충장군(折衝將軍) 경상우병사(慶尙右兵使)의 직책을 내렸다.

그런데, 다시 장군에게 적의 정보가 들어왔다. 남원에 아직 남아있는 적병이 진주에 있는 왜적과 서로 연락, 왕래한다는 것이다.

장군은 합천의 야로로 진군하여 적병 10여명을 목베고, 안음(安陰)을 습격하고 거창을 들이쳐 적군 100여명을 사살하니, 장군의 위풍에 놀라 왜적들은 장군이 나타났다는 소리만 들으면 풍비박산(風飛雹散)이 되어 버렸다. 이리하여 선조임금은 장군에게 명나라 군사와 합세하여 울산으로 달아난 가등청정을 기어코 소탕하라고 분부하였다.

이리하여 정유재란 때 성주는 정기룡 장군의 힘으로 큰 피해 없이 안정되었던 것이다.

업데이트 날짜 : 2017-12-18 13:51:48

자료담당자
문화관광과     054-930-8371~3
만족도조사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편의성에 대해서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