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주 이해하기 성주의 숨겨진 이야기를 소개합니다.

이해하기

  • 홈 아이콘
  • 이해하기
  • 성주인물
  • 최규동

최규동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
  • 성주군 페이스북바로가기
  • 성주군 트위터바로가기
민족계몽의 선구자 백농 최규동 선생

최규동(崔奎東) 선생의 호는 백농, 본관은 영천이요, 최무선(崔茂宣)의 후손 영한(永漢)의 장남으로 1882년(고종 19년), 가천면 창천동에서 태어났다. 어릴 때부터 엄격한 가정 교육으로 일찍이 한학을 배워 8세에 석류나무를 보고 한시를 짓고 10세에 사서백가(四書百家)를 모두 외었다 하여 신동이라 불리었다.

선생은 서당에서 배우는 것만 가지고는 만족하지 못해서 아침에 글을 배우고도 저녁 때 돌아와 서당 선생 앞에서 아침에 배운 것을 청산유수같이 외어 보이기도 했으며, 더욱이 당시의 복잡, 미묘한 우리 나라 형편이나 국제정세 아래 15, 6세의 소년으로 한학 정도만으로는 만족할 수 없었던 선생은 청운의 꿈을 안고 서울로 올라가 광신 상업학교를 졸업하여 신학문을 배웠다.

선생의 신념과 교육활동

신·구지식을 탐구하기에 부단히 정진한 선생은 과학기술의 발달이 곧 국가 발전의 원동력이라는 것을 깨닫고, 나라의 광복, 민족의 발전은 오직 과학교육에 있다고 생각하여 그 생애의 전반은 나라를 잃지 않으려고 싸웠고, 후반은 나라를 도로 찾으려고 싸웠으니 그 중심 사상도 입교(立敎), 구국(救國)), 제민(濟民)의 정신이었다.

1905년, 을사보호조약이 체결되자 비분을 참지 못하여 민족의 실력을 양성하고, 인재를 배양하는 것만이 장차 나라를 다시 찾을 첩경이 된다는 굳은 민족적 신념밑에 평양의 대성(大成)학교를 이룩하여 안창호(安昌浩) 조정환(曺正煥)과 함께 교편을 잡고, 오후에나 휴일에 틈만 있으면 측량학교 설립에 정성을 쏟았다.

1909년 휘문, 기호, 융희, 중앙, 오성, 기명 학교 등에서 후세 교육에 전념하였으며, 특히 그의 전공과목인 수학의 강의는 너무나 탁월하여 '최대수(崔代數)'란 이름이 장안에 널리 퍼졌다.

1918년 5월, 중동 학교를 설립, 교장이 되어 민족의 교육기관으로서 민족정신과 민족의식을 고취시켜 민족의 앞날을 걸머질 인재 양성에 전력을 경주하였다. 1919년 2월, 선생은 우리 나라 최초의 중등교육 수학 신교과서를 지어 수리교육의 새로운 기원을 마련하였으며, 세계적으로 알려진 육서심원(六書尋院)을 편찬, 간행하는 데에도 물심양면으로 큰 힘을 썼다.

또한 일제의 눈을 피하여 교육시찰이라는 명목으로 덴마크의 코펜하겐에서 열리는 세계 언어학자 대회에 우리의 대표로서 정인섭(鄭寅燮)을 보내어 민족의 얼이 담긴 우리의 말과 글의 우수성을 세계 만방에 자랑함으로써, 독특한 말과 글을 가진 문화민족으로서 부당하게 치욕을 당하고 있음을 호소하는, 하나의 독립운동의 계기로 마련하고자 온갖 심혈을 기울였다.

3·1운동 이후 민립(民立)대학 설립 운동을 일으켜 그 취지의 선전과 발기인 모집을 위해서 크게 활동하였다.

1945년 해방이 되자 많은 인사들이 허영과 정치에 대한 야망에 부풀어 교육계를 떠났지만 선생은 꿋꿋하게 교육계를 지켜 나가며 미군정 학무국 자문기관인 한국 교육위원회 조직에 일반 교육분야 대표위원으로서 어려운 문제들을 해결하는 데 공헌했다.

1947년 조선교육연합회가 결성되자 선생은 초대회장으로 선출되고 정기 간행물 '새교육'을 발간하여 전국의 교육자들이 새로운 교육사조의 이해와 폭 넓은 지식의 습득으로 산 교육을 여행(勵行)할 수 있게 하였다.

1949년 1월 초대 국립 서울 대학교 총장에 취임하여 우리 나라의 최초, 최대의 국립 종합 대학교로서 이나라 지도자급의 인재 배출을 위한 영재(英才) 교육 전당으로서의 면모를 갖추고 기반을 닦았으며, 조선 전기공업중학교를 설립, 과학기술교육에도 공헌했다.

향교재산위원·국회선거위원·법전편찬위원을 역임, 국정에도 참여하여 건국 사업에 성실을 다하였다. 1950년 6·25 동란 때 북한에 납치되어 평양감옥에서 1950년 10월 6일에 옥사하니 향년 69세였다.

선생이 말한 스승의 길

가르침의 성직을 가진 우리의 앞길은 결코 평탄한 순로가 아니요, 빛없는 길이다. 거기에다 물질적 우대(優待)도 사회적 영예도 없다. 그의 문명은 일평생 가난뱅이와 싸우는 무명의 전사이며 과수 밑에 파묻히는 거름과도 같은 것이다. 그러나, 거기에는 한 희생의 대가로 부귀공명이 가져 올 수 없는 커다란 기쁨이 있다. 이것은 참된 교육의 완수로써 훌륭하고도 아름다운 열매를 가져오기 위한 자아를 죽이는 '씨'의 행복이다.

문화훈장, 건국훈장 추서(追敍)

평생을 청빈하게 육영에 전념하면서 단 하나 독립을 위하여 민족교육의 선두에 섰던 선생에게 1968년 2월 20일 정부에서는 문화훈장 대한민국장을 추서하고 독립유공자로서 건국훈장 국민장을 추서하였다.

선생에 대한 일화 및 후세에 주는 교훈

  • 어느 날 부형이 입학의 사례금조로 금일봉을 보낸 일이 있었다. 선생은 곧 "받은 즉 나의 청렴함이 상할 것이요, 물리친 즉 공경함이 안될지라 그러나, 차라리 공경함이 안될지언정 내 평생 지킨 청렴을 상하지는 못하겠노라"하고 돌려 보냈다.
  • 선생의 혹심한 생활고를 보다 못한당시의 중동학교 경리부장이었던 권오익은 "교장의 승낙없이 20원을 승봉(150원을 170원으로)하였더니 선생은 월급봉투를 받아들고 나를 불러〔권 선생의 뜻은 잘 알겠소마는 내가 교장으로서 시위절록(尸位竊祿 : 총독정치밑에서 교장의 구실을 제대로 못하고 봉급만 축냄)하고 있는 판에 어찌 척국비기(瘠國肥己 : 나라를 여위게하고 제몸을 살찌게함)를 할수 있겠소〕라고 하면서 심각한 표정을 지으며 20원을 반환하셨다."고 회상하고 있다.
  • "선생은 키는 작으나 단단한 체구와 소탈한 양복에 안경을 쓰고 대수를 가르치는데 1주일에 주·야간 60시간의 강의에 월급도 근소한 모양이어서 조밥도시락을 항상 지참하셨다"고 제자들은 회상한다.
  • 선생이 서울 대학교 총장 재임시, 총장 승용차는 서울 대학교에 가실 때만 타고 중동학교나 다른 곳을 갈 때는 다른 차를 타고 그 차는 사용하지 않았으니 공과 사를 엄격하게 구별함이 이와 같았다.
  • 광주학생사건이 일어났을 때 중동학교 학생들도 태극기를 그려 들고 거리로 뛰쳐 나가려 하는데 선생은 교문을 막아서며, 평소와는 달리 의거를 막는 교장을 의아히 보는 학생들에게 "녹쓴 칼을 들고 나서 본들 무엇하느냐? 지금은 칼의 녹을 갈 때다" 무겁게 말하던 선생의 눈에는 눈물이 흘러내렸다. 이로 인하여 일본헌병의 총구에서 수백 명의 무모한 희생을 막을 수 있었다.
  • 가난한 집안에서 태어나 적수공권(赤手空拳)으로 망국의 한을 되씹으면서 오직 조국의 광복을 위하여 평생을 교육에 몸바친 선생에게서 영원한 교사상을 찾아 볼 수 있다. 온후한 성품으로 실천궁행을 앞세웠고 청렴결백하고 지공무사(至公無私)했으며 근검 노력하였다.

업데이트 날짜 : 2017-12-18 14:02:58

자료담당자
문화관광과     054-930-8371~3
만족도조사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편의성에 대해서 만족하십니까?